가방 대신 포인트로 들면 세상 '힙'한 103만 원짜리 '구찌' 장지갑

인사이트구찌 홈페이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남녀노소 모두 좋아하는 명품 브랜드 '구찌'에서 단 하나만으로도 패션을 완성 시킬 수 있는 '구찌 지갑'을 선보였다.


구찌 고유의 화려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의 지갑은 소비자에게 구매 욕구를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최근 해외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클러치 대신 가지고 다녀도 되는 구찌 장지갑'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들이 올라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 구찌는 다양한 버전의 장지갑을 보유하고 있다. 그 중 구찌 하면 떠오르는 초록색과 빨간색 스트라이프 디자인의 오필리아 지갑은 다른 여느 것보다 구찌스러운 매력을 뽐낸다.


인사이트Instagram 'lafayette_2018'


구찌의 'GG 로고'가 중간에 부착돼 한 층 고급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구찌의 상징적인 디자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충분히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또한 검은색 체크무늬의 마틀라세 가죽으로 제작돼있으며 중앙에 금색 GG 로고가 부착된 마몽지갑은 깔끔하면서도 심플한 느낌으로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두 지갑은 모두 같은 디자인으로 장지갑, 플랩 지갑, 카드 케이스 등 다양한 버전으로 출시해있어 선호하는 지갑 종류에 따라 입맛에 맞게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오필리아 지갑은 101만원, 마몽 지갑은 103만원으로 구찌 공식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다가오는 가을, 클러치 대신 구찌 장지갑으로 분위기 있는 패션을 연출해보는 것은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lafayette_2018'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