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4 24℃ 인천
  • 24 24℃ 춘천
  • 24 24℃ 강릉
  • 24 24℃ 수원
  • 23 23℃ 청주
  • 24 24℃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4 24℃ 대구
  • 25 25℃ 부산
  • 30 30℃ 제주

우울할 때 보면 빵빵 터진다는 '워크맨' 속 '핵꿀잼' 명장면 6

종잡을 수 없는 전개력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워크맨'의 명장면들을 한곳에 모아봤다.

인사이트YouTube '워크맨-Workma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미친 입담과 뻔뻔한 행동으로 그야말로 대세 예능인으로 떠오른 장성규.


그는 매주 유튜브 채널 '워크맨'을 통해 구독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기고 있다.


영상에서 그는 아르바이트 체험 후기를 생생하게 전하면서도 수준급의 개그감을 선보여 화제몰이 중이다. 


그 인기를 입증이라도 하듯, 몇몇 이들은 워크맨이 업로드되는 금요일 6시에는 약속을 잡지 않는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준비해봤다. 우울한 사람들마저도 눈물 나도록 웃게 만든다는 '워크맨' 속 명장면들을 한 번에 몰아보자.


1. 헤어숍 원장님 머리카락 양갈래로 묶어버린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지난 여름 장성규는 경기도 하남시 소재의 한 미용실에서 일일 스텝으로 근무했다.


그는 헤어숍 원장님과 대화를 하던 중 좋아하는 스타일이 있냐고 물었고, 원장님은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이에 장성규는 원장님의 머리카락을 깜찍하게 양갈래로 묶는 패기를 선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원장님은 다소 체념한 듯한(?) 표정으로 계속 이러고 있어야 하냐고 물어 또 한 번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2. 놀이공원에서 19금 봉춤 춰 동심 파괴한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천만 조회수를 돌파할 정도로 열렬한 반응을 끌어모았던 에버랜드 편.


유니폼을 착용한 장성규는 근무에 앞서 아마존 익스프레스에서만 펼쳐지는 특별한 춤을 전수받았다.


이윽고 손님들이 찾아오자 장성규는 엉덩이를 힘차게 흔들며 넘치는 끼를 발산했다.


결국 그는 대형을 이탈해 기둥에 다가가 때아닌 농염한 춤을 춰버리고 말았다.


3. 경쟁 항공사에 현피 뜨자고 드립 날린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장성규 특유의 미친 드립력이 유독 폭발했던 건 항공사 편이 아니었을까 싶다.


일일 승무원으로 변신한 장성규는 공항에서 경쟁 항공사 직원을 만나면서 이성의 끈을 놓아버렸다.


그는 경쟁사 직원들을 향해 "라이벌이다. 언제 한 번 현피 뜨자"라고 말하며 재치를 뽐냈다. 


4. GS25에 일하러 가서 당당하게 CU 외친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무더웠던 여름, 장성규는 GS25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체험에 나섰다.


그에게 주어진 첫 번째 미션은 부족한 물건을 채우고 진열하는 매대 정리였다.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던 장성규는 손님이 방문하자 똘기가 폭발하고 말았다.


장성규는 특유의 아무렇지 않은 표정을 지은 채 "안녕하세요. CU입니다"라고 외쳤다.


5. 센척하더니 롤러코스터 타자마자 폭풍 오열한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장성규는 200만 구독자 돌파 기념으로 에버랜드 2탄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장성규는 에버랜드의 꽃인 '티익스프레스'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는 근무 중 홀로 놀이기구를 타게 된 남자아이를 발견했고, 함께 탑승해주기로 결심했다.


처음에는 덤덤한 척했지만, 롤러코스터가 정상에 다다르자 장성규는 한숨을 연거푸 내쉬면서 급격하게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장성규는 고함을 지르며 울기 직전의 표정을 지어 보여 보는 이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6. 공익 출신이면서 해병대 출신 사장 엎드려뻗쳐 시킨 장성규


YouTube '워크맨-Workman'


최근 장성규는 인천의 한 술집에서 고된 아르바이트를 했다.


일을 하던 중 장성규는 술집 사장이 낀 해병대 반지를 보고 "사장님, 해병대 나오셨어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사장에게 기수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사장은 반사적으로 거수경례를 하며 1002기라고 답했다.


장성규는 까마득한 후배를 본 것처럼 코웃음을 치며 사장에게 "대가리 박아"라고 지시했다.


이때 눈치 없는(?) PD가 "형 공익이잖아"라고 폭로했고, 장성규는 "그걸 말하면 어떡해"라고 버럭해 구독자들을 웃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