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무료 '종이박스+테이프' 사용 금지 정책 철회하라" 국민청원 등장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앞으로 대형마트에서 포장용 종이박스, 테이프 등이 사라질 전망이다.


환경부가 최근 농협하나로마트,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4개사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협약'을 맺고 자율포장대를 없앤다는 방침을 세웠기 때문이다.


자율포장대에서 나오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규제라고는 하지만 부피가 큰 물건을 구매 후 운반할 때 어려움이 예상되면서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형마트 박스 제한 정책 철회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대형마트를 자주 다니는 일반 시민으로서 정책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다음과 같은 이유를 들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 전면금지한 일회용 비닐과 달리 박스사용 그 자체가 재활용인 점.


2. 구매 물품이 많을 시 장바구니의 한계.


3. 비닐 테이프를 종이테이프로 대체 시 박스째로 재차 재활용 가능.


4. 박스사용을 일체 금지 할 시 종량제·장바구니의 필요 이상 구매로 이어질 확률이 높음.


5. 박스를 판매할 시 이미 쓰레기로 취급되는 기존 박스를 돈 주고 구매한다는 것은 환경부담금의 성격을 띤다 해도 실질적인 인식은 구매 비용에 불과함.


6. 마트에서 포장용 박스를 새로 생산할 시 기존 박스에 새로 생산된 박스까지 소비해 정책 취지에 일절 부합하지 않음. 


7. 인원수에 따라 박스 개수를 제한할 시 인원수와 짐의 경중은 일치할 수 없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시민의 생활이나 생각과 크게 동떨어진 정책이다"며 "기업이나 정부의 다른 시급한 환경적인 낭비를 두고 제한하기 편한 일반 시민의 생활부터 제한하는 것은 '아주 게으른 정책'이다"고 비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환경을 생각한다면 장바구니를 사용하는 게 옳다"며 "장바구니가 불편하더라도 자연스럽게 정착되기 마련이다"는 의견도 있다.  


당초 환경부가 2~3개월가량 홍보 기간을 거치겠다고 한 만큼 청원이 받아들여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해당 청원은 현재(26일 오후 6시 기준) 1천 420명의 동의를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