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가해 여중생 7명 '전원 검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 수원의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는 여중생들이 전원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해당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이들의 신병을 소년분류심사원으로 넘겼다.


23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이날 폭행 혐의로 검거한 중학생 A양 등 7명에 대해 법원의 동행영장을 발부받아 소년분류심사원에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다.


소년분류심사원은 비행 청소년을 위탁받아 수용하는 법무부 소속 기관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법원은 청소년이 저지른 범행이 무겁거나 반복해서 범행을 저지를 우려가 있는 경우 소년분류심사원 위탁을 결정할 수 있다.


검거된 A양 등은 모두 만 10세 이상 만 14세 미만 형사미성년자로 '촉법소년'에 해당한다.


앞서 이들은 지난 21일 오후 6시경 수원시 팔달구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1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이 말을 기분 나쁘게 해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동영상으로 촬영돼 SNS 등으로 퍼지며 논란이 확산됐다.


한편 경찰은 폭행 사건 조사와는 별개로 신상정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적극 수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