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태풍 '타파'로 인한 첫 사망자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부산에서 노후한 단독주택이 붕괴되며 70대 여성이 매몰된 것이다.


22일 부산경찰청은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의 한 2층 단독주택을 받치는 기둥이 붕괴하며 주택 일부가 무너졌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주택은 약 40년이 된 낡은 집이었다.


1층에 거주하고 있던 72살 A씨는 붕괴 당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잔해에 깔렸다.


인사이트부산소방재난본부


소방대원과 경찰관 60여 명이 구조 작업을 펼쳤지만 22일 오전 7시 45분께 A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좁은 진입로 때문에 오직 손으로 구조작업을 펼쳐 구조 시기가 늦어진 것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부산 일대는 태풍 '타파'의 영향권 안에 들어 사고가 잇따랐다. 해운대구 반여동의 한 목욕탕에서는 대형 유리창이 깨져 도로에 유리 파편이 나뒹굴기도 했다.


전날 오후부터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부산 일대에는 강풍과 함께 30.4㎜의 폭우가 쏟아졌다.


태풍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 시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되도록 외출을 자제하고 시설물 관리에 신경써야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