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레스터시티에 1-2 역전패···손흥민은 '백힐' 패스로 시즌 첫 어시스트 기록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토트넘이 레스터시티에 1-2로 패배했지만 손흥민은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21일(한국 시간) 오후 8시 30분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토트넘 홋스퍼vs레스터시티' 경기가 열렸다. 


이날 토트넘은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전 레스터시티에 연속으로 두 골을 내주며 1-2로 패배했다.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해리 케인을 원톱에 세우고 그 옆에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를 포진시켰다.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준 손흥민은 전반 29분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두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의 빠른 쇄도와 센스 있는 힐킥 패스가 토트넘이 선제골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라멜라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긴 공을 빠르게 달려가 잡은 손흥민은 수비수들을 달고 질주한 뒤 상대적으로 압박이 약한 케인에게 감각적인 힐킥으로 패스했다.


패스를 받은 케인은 수비에 밀려 넘어지면서도 동물적인 감각을 발휘해 레스터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손흥민은 지난 크리스탈 팰리스전 득점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반면 전반전을 0-1로 끌려가던 레스터시티는 후반전 반격에 나섰다. 


결국 후반 24분 히카르도 페레이라의 슈팅이 대니 로즈의 가랑이 사이를 통과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 39분 제임스 매디슨의 슈팅이 다시 한번 요리스의 손 끝을 넘어가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승부를 되돌리기 위해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1-2로 패배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사우샘프턴과 EPL 7라운드 대결을 펼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