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1일)은 '귀염뽀짝' 외모에 애교까지 넘치는 '레서판다'의 날입니다

인사이트sunnyskyz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두 다리로 서서 양팔을 드는 모습으로 인간을 위협하는(?) 귀여운 맹수, 레서판다를 사진으로나마 한 번쯤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레서판다가 이런 행동을 하는 이유는 시야를 넓게 해서 주변을 경계하기 위한 행동이지만 사람이 보기에는 그저 귀여워 보인다.


또한 레서판다는 사람과 잘 어울리며 애교 있는 모습까지 보여줘 많은 이들이 친근하게 생각한다.


그런데 이런 레서판다가 멸종 위기에 놓여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인사이트Twitter 'nishiyama_zoo'


정확히 집계된 바는 없지만 레서판다는 인도, 네팔, 부탄, 미얀마 북부 등에서 주로 서식하고 있으며 총 개체 수는 대략 5천여 마리 정도로 추산된다.


그중 약 800마리 정도가 동물원에서 살고 있으며 특히 일본은 200마리가량을 사육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서판다 암컷은 1년에 딱 하루만 가임기고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만 낳을 수 있기 때문에 개체 수가 늘어나기 어려운 실정이다.


여기에 귀엽다는 이유로 마구잡이로 잡아들이는 밀렵, 기후 변화, 서식지 침식 등으로 생명에 위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9GAG


이에 '레서판다(레드팬더) 네트워크'는 2010년부터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을 '국제 레서판다의 날'로 지정했다.


이날에는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호주, 뉴질랜드의 동물원에서 축하 행사를 열고 레서판다에 대해 공부한다.


그날이 바로 오늘(21일) 이다. 우리도 오늘만큼은 레서판다에 대해 공부하는 게 어떨까. 


레서판다를 단순히 귀여운 동물로만 인식하지 않고 보호할 수 있도록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