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연세대·고려대 1000여 명 동시 촛불집회 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명 'SKY 대학'으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를 열었다. 


지난 19일 학생들은 "검찰개혁의 시작은 조국 장관의 사퇴부터", "부정한 장관이 외치는 개혁은 오래가지 못한다" 등을 외치며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에서 각각 모였다. 이날 재학생과 동문 등이 참여한 3개 대학의 촛불집회에는 약 1천명이 참석했다. 


먼저 서울대에서는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추진위원회가 오후 8시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었다.


추진위는 "부정과 위선이 드러난 조 장관뿐만 아니라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도 책임이 있다"며 "불의에는 진영이 없고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것이 특정 진영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다. 3년 전 불의에 항거했던 촛불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지난 19일 서울대에서 열린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 / 뉴스1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오후 7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 모였다. 이들은 "조국 장관님은 장관직을 내려놓고 자랑스러운 아버지, 존경받는 지성인으로 돌아가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집행부는 성명서를 통해 "우리 대학생들은 당장 검찰 조사와 연루된 장관님의 손에 대한민국의 법, 검찰의 정의로움을 맡길 수 없다"며 "공정과 평등이 사라지는 지금, 우리는 일어나 바로잡아야 한다"고 외쳤다. 


약 200명의 참석자는 '조국 아웃(out)', '부정입학 즉시 취소' 등의 손팻말을 들고 본관까지 행진, 학교 관계자에게 요구안을 담은 성명서를 전달했다.


인사이트지난 19일 연세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 / 뉴스1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연세대 집회 집행부는 오후 7시 30분경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약 200명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집행부는 입장문을 통해 "조 장관이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이라는 가치를 훼손했다. 사퇴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은 과거 발언에서 스스로 설정한 기준을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 개혁의 당위성 역시 무책임하게 저버릴까 염려된다"고 강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청산 적폐 청산', '법무장관 자격 없다', '나는 되고 너는 안돼' 등의 구호를 외치고, '조국 OUT(아웃)', '법무장관 물러나라' 등의 손팻말을 흔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