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고 부동산 부자 30명이 전국에 집 '1만 1천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국내 부동산 업계의 가장 '큰 손'은 서울 강서구의 40대 주민이었다. 이 주민은 약 600여 채의 임대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자를 포함해 상위 30명은 임대주택만 1만 1000여 채를 보유하고 있다. 부동산 임대 업계를 이 30여명의 큰 손이 굴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임대사업자의 상위 30명은 6월 말 기준 1만 1029채의 임대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1인당 평균 367채씩 가진 셈이다.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40대 임대사업자는 가장 많은 594채의 임대주택을 갖고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마포구의 40대 주민(584채)과 광주 서구의 60대 주민(529채)도 각각 500채가 넘는 임대주택을 소유하고 있었다. 300채를 넘게 소유힌 주민은 총 18명이었다.


31살이라는 비교적 어린 나이에 집 276채를 가지고 있는 서울 양천구 주민도 눈에 띄었다. 


6월 말 기준 전국에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모두 44만명, 임대주택은 143만채였다. 2015년 말 13만8000명에 59만채와 비교하면 4년이 채 안 돼 각각 3.19배, 2.42배로 늘어났다.


전국 임대사업자의 36%(16만 2440명)는 서울에, 서울 임대사업자의 29%(4만7646명)는 강남 3구(송파, 강남, 서초)에 몰려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 의원에 따르면 임대사업자는 박근혜 정부 들어 급증하기 시작했다. 박근혜 정부가 주택 임대사업의 세제 혜택을 통해 다주택자의 종부세, 임대소득세 등을 감면해준 탓이다.


문재인 정부 역시 주택 임대사업에 대출을 폭넓게 승인해줘 지난해에만 15만명의 임대사업자와 임대주택이 급증했다.


정 의원은 "20·30대는 치솟는 집값에 '내 집' 꿈을 포기하는데, 정부가 수백 채의 집을 독과점한 사람에게까지 혜택을 주면서 임대주택사업을 장려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혜택으로 다주택자들의 임대사업을 부추길 게 아니라 투기 목적으로 소유한 집을 팔도록 유도, 집 없는 서민과 청년에게 양질의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