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사건' 뉴스에 국민 눈에서 멀어지고 있는 '중요 뉴스' 4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살인의 추억'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1986년 경기도 화성시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확인됐다.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이춘재다. 이춘재가 진범이 맞다면 1986년부터 1994년까지 약 9년간 최소 11명을 살해한 것이 된다.


경찰은 비록 공소시효는 지났지만, 피해자와 유족을 위해서라도 세밀하게 수사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영화 '살인의추억'을 통해서 더 유명한 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잡혔다는 뉴스에 국민들도 큰 관심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 이 사건이 국내외 모든 이슈를 잡아먹고 있다는 걱정도 나온다. 화성 연쇄살인사건 뉴스도 물론 중요하지만, 다른 뉴스도 여전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연쇄살인 사건에 때문에 국민 눈에서 멀어지고 있는, 그러나 국민이 꼭 알아야 할 이슈 4가지를 소개한다.


1.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뉴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 프라이빈에쿼티(PE)'를 운영하는 데 깊숙이 관여한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다.


19일 동아일보는 코링크 PE의 주주명부를 입수해 정 교수가 블라인드 펀드나 간접 투자가 아니라 직접 투자를 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보도했다.


간접 투자만 했다는 조 장관의 증언과는 달리, 정 교수가 주주명부에까지 이름을 올리고 있어 직접 투자뿐만 아니라 투자사를 운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고위 공직자는 펀드를 통한 간접 투자는 가능하지만, 직접 투자는 불가능하다. 정 교수가 코링크 PE의 운영에 관여했다면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게 된다.


앞서 정 교수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이자 코링크PE의 설립자인 조범동씨에게 설립 자금 5억원을 송금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조 장관의 딸은 제1저자로 등재된 대한병리학회지의 논문을 입시에 적극 활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대학교에 논문을 제출한 적이 없다고 주장한 조 장관의 해명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2. 나경원 의원 관련 뉴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자녀를 둘러싼 갖은 의혹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아들의 병역을 면제받고자 원정 출산을 했다는 의혹에 마땅한 답변을 내놓지 않아 의혹을 가중시켰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공개된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원정 출산을 했다는 의혹에 선을 그으면서도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그는 "이걸 해명한다고 밝히면 또 다른 것으로 공격할 텐데, 뭘 어디까지 공개해야 하나. 대응을 안 할 계획"이라며 "쓸데없는 공격에 무조건 다 공개해야 하나.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 고등학생이었던 아들이 부당하게 국제 학술회의 포스터에 제1 저자가 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 장관의 딸과는 엄연히 다른 사례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고등학생이 서울대학교 대학원 연구실을 이용하는 등의 특례를 받은 데 대해서는 더 해명할 필요가 없다는 자세를 유지했다.


3. '북한' 목함지뢰 테러 피해자 하재헌 중사 '전상→공상' 관련 뉴스


인사이트국방TV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에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가 국가보훈처로부터 '공상' 판정을 받았다.


전상은 적과의 교전이나 작전을 수행하다 입은 상이(傷痍)를, 공상은 교육이나 훈련 등의 상황에서 입은 상이를 뜻한다. 보훈처가 지뢰 도발을 북한과 무관한 사고인 것처럼 판단한 것이다.


보훈처는 하 중사의 부상이 전상 관련 규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군의 인사법 시행령에는 '적이 설치한 위험물에 의해 상이를 입거나 적이 설치한 위험물을 제거하는 도중 상이를 입은 군인'을 전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국가유공자법에는 관련 조항이 없다.


하 중사는 현재 보훈처의 결정에 불복해 지난 4일 이의 신청을 한 상황이다. 그는 "공상이나 전상이나 연금은 5만원 차이지만, 명예로워지고 싶다"고 털어놨다.


4.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폭락 관련 뉴스 


인사이트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0%대 초반까지 주저앉았다.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를 받아 지난 16~18일 유권자 2007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 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긍정 평가)는 43.8%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3.4% 포인트 내렸을뿐더러, 역대 최저치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조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해명되지 않았는데도 임명을 강행한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긍정적인 여론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18일 유권자 504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 포인트)한 결과 조 장관 임명이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은 55.5%였다.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 35.3% 수준이었다. 모름·무응답은 9.2%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