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10월 '중국·대만·마카오' 새로운 하늘길로 노선 다변화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스타항공이 다음 달 16일 인천-정저우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과 청주에서 출발하는 중국, 대만, 마카오 등 신규노선 취항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다음 달 16일부터 인천-정저우 노선을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한다.


다음 달 17일에는 청주에서 출발하는 장가계(주2회) 노선을, 이후 19일에는 하이커우(주2회) 노선을 신규 취항한다.


인천에서 출발하는 마카오(주7회), 화롄(주3회), 가오슝(주4회) 등 3개 노선에도 취항 예정이며, 9월~10월 중 취항 노선별 판매오픈과 함께 취항을 기념하는 특가 이벤트를 진행 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은 오늘(18일) 인천- 정저우 노선의 홈페이지 판매를 시작한다.


스케줄 오픈을 기념해 다음 달 1일까지 특가 이벤트를 통해 편도총액운임기준 최저가 77,700원부터 정저우 항공권을 예매할 수 있다.


인천-정저우 노선은 기존 양국 1개의 대형항공사만 운항하던 과점 노선으로 저비용항공사가 신규 진입함으로써 스케줄 선택 폭과 항공운임의 선택폭이 넓어질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다음 달 6개 노선의 신규 취항으로 중국 7개 노선, 일본 4개 노선을 포함해 동남아, 동북아 등 총 35개의 국제선을 운항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스타항공


기존 30%이상 차지하던 일본노선 비중을 고르게 분산해 대외변수에 대응할 수 있는 노선 포트폴리오 구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12일 신규 취항한 인천-상하이 노선과 국내선상품을 연결할 수 있는 제주-상하이 노선 취항도 준비하고 있다.


여기에 중국 춘추항공과의 공동운항을 통한 중국 노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실무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는 "일본보이콧 여파의 장기화 조짐에 따라 일본노선을 축소하고 유가, 환율 등 대외적인 변수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과 대만, 마카오 등 에 신규 노선 준비에 집중해 왔다"며, "향후 남은 하반기 신규노선 확장과 체질 개선을 통해 노선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어려운 시장 여건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