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쌀 안 받겠다"는데도 '8억' 쏟아부어 쌀 포대까지 만들어 놓은 정부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북한이 세 달째 남한의 쌀 수령을 거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약 8억 원을 들여 미리 쌀 포대까지 제작해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통일부가 대북지원을 위한 국내산 쌀 5만t 분량의 쌀 포대 130만 장을 지난달 제작했다.


정부 관계자와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중앙일보에 제공한 자료에는 정부가 40kg짜리 쌀 포대 130만 장을 만들기 위해 예산 8억 원을 집행했다고 나와 있다.


인사이트뉴스1


쌀 포대 비용 8억 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양곡관리특별회계에서 지출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유엔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한 대북 쌀 지원을 위해 사업관리 명목으로 1,177만 달러(한화 약 140억 원)를 송금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는 통일부의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 보고에서 "북측의 공식 입장이 확인되지 않아 준비 절차를 잠정 중단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