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 예고한 뒤 진짜로 청와대 앞에서 머리 빡빡 밀어버린 황교안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취지에서 삭발식을 거행했다.


16일 오후 5시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헌정유린을 지탄하고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내고 머리를 깎았다.


제1야당 대표가 대정부 투쟁을 위해 삭발을 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소속 의원 20여명도 이날 삭발식에 함께 모여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이날 삭발식에서 "문재인 정부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 자리에 섰다"며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투쟁에 있어 결단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력한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조 장관을 향해서는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아라!"며 존칭 없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직접 "조 장관의 사퇴를 위한 투쟁의 결기를 다지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양복이 아닌, 점퍼를 입고 나타나 일찌감치 삭발을 예고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의 삭발식은 범야권의 투쟁 동력을 결집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삭발식을 마치고 자정까지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삭발을 감행한 그의 결정을 두고 "우리 투쟁의 비장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가 할 수 있는 저항의 표현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의 임명에 반발하는 삭발식은 앞서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시작했다. 이어 다음 날(11일) 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바통을 이어 받아 머리를 깎았다.


이외에도 한국당의 이학재 의원은 15일부터 국회 본청에서 조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