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으로 모이자"···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다시 '촛불' 들겠다는 대학생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고려대학교에서 진행된 조국 규탄 집회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대학가의 비판이 한층 더 거세질 전망이다.


15일 서울대와 고려대 커뮤니티에서는 광화문광장에서 조 장관을 규탄하는 촛불 집회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서울대는 지난달 23일과 28일 조 장관의 딸을 둘러싼 논란을 지적하며 임명 반대 시위를 벌인 바 있다.


고려대 또한 지난 6일까지 총 3차례의 집회를 열어 꾸준히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3차 집회까지 모인 인원은 모두 8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고려대학교에서 진행된 조국 규탄 집회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러나 대학생들의 연이은 시위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추석 연휴 동안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던 대학생들의 비판 여론은 다시금 불길이 살아나고 있는 상황이다.


각 커뮤니티의 학생들은 "추석이 끝나고 다시 집회를 열어야 한다", "각종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채 임명을 강행한 것은 부정행위"라는 등의 의견을 게재했다.


다만 연합 시위에 대해서는 의미 변질과 외부 세력 개입 등을 고려해 아직까지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고려대학교에서 진행된 조국 규탄 집회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연세대에서도 오는 19일 첫 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연세대 졸업생 A씨는 이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를 포함한 몇몇 분의 힘을 모아 사비로 1차 집회를 개최하겠다"며 "성공적으로 집회를 마무리한 뒤 총학생회가 운영의 뜻을 밝히면 위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회 예정일은 처음 16일이었으나, 총학생회의 답변을 기다리기 위해 19일 오후 7시로 연기됐다. 장소는 백양로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