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살인범은 죽어 있어도 체포하겠다"···'범죄와의 전쟁' 공개 선언한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보름 안에 자수하지 않으면 죽은 채로라도 체포하겠다"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모범수 감형법으로 석방된 중범죄자들에게 강한 경고를 날렸다.


그러자 열흘 만에 무려 505명이 벌벌 떨며 제 발로 경찰서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일간 필리핀스타는 지난 14일까지 모범수 감형법으로 석방됐던 흉악범 1천914명 가운데 505명이 자수해 구금됐다고 마크 페레테 필리핀 법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필리핀에서는 지난달 중순 모범수를 최장 19년까지 감형할 수 있는 법에 따라 1만1천명의 재소자를 석방한다는 계획이 발표됐다.


이후 그중 1천914명이 강간살인이나 마약 거래 등 중범죄를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져 다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와 관련해 교정국 직원들의 뇌물수수 의혹까지 제기되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4일 니카노르 파엘돈 법무부 교정국장을 전격 경질했다.


또한 석방된 흉악범들에게 "15일 안에 자수하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도피자로 간주해 산 채로 또는 죽은 채로 체포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하고 현상금으로 1인당 100만 페소(약 2천300만원)를 걸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는 19일까지 자수하지 않는 이들에 대한 체포 작전을 펼치기로 한 상황이다.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6년 7월 1일부터 범죄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의 총격전으로 숨진 용의자는 3년간 6천847명인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