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댕댕이가 '전' 부치는 냄새 맡고 우리집 문을 두드렸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추석. 가족들과 전을 부치고 있을 때 아주 귀여운 손님(?)이 찾아왔다.


지난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옆집 댕댕이 전 냄새 맡고 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살짝 열린 문틈 사이로 애처로운 눈빛을 보내는 강아지 한 마리가 눈에 띈다.


온라인 커뮤니티


댕댕이는 곧 얼굴을 들이밀며 집 안으로 들어오려 시도하기도 했다.


한 번 냄새를 맡은 이상 절대 포기할 수 없다는 댕댕이의 의지가 엿보인다.


또한 댕댕이가 냄새의 진원지를 찾기 위해 킁킁거리며 온 복도를 돌아다녔을 모습이 상상돼 웃음을 안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너무 귀엽지만 사람 음식을 나눠줄 수 없다는 현실에 사진을 공개한 누리꾼은 "줄 수 없어 미안하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누구에게나 이런 상황이 찾아오면 미안할 수밖에 없을 것.


사진을 본 누리꾼들도 "나라면 너무 미안해서 무릎 꿇었다", "너무 귀엽다", "우리 집에도 찾아와줬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달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