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처음 본 '꼬물이' 햄스터 꾹꾹이로 전신 마사지 해준 고양이 (영상)

인사이트YouTube 'Chat Drôle'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귀여운 애 옆에 귀여운 애"


태어나 햄스터를 처음 본 고양이의 귀여운 반응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Chat Drôle'에는 하얀색 털과 회색 털이 섞인 고양이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고양이는 편하게 침대에 누워 오후의 여유를 즐기고 있다.


YouTube 'Chat Drôle'


귀여운 비주얼과 만져보고 싶은 부드러운 녀석의 털과 함께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바로 고양이 손 아래 위치한 햄스터 한 마리였다.


마치 인형같이 생긴 햄스터의 모습.


선천적으로 사냥 본능을 가진 고양이는 쥐와 천적 관계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고양이는 자그마한 햄스터가 귀여웠는지 한쪽 발로 살며시 그를 어루만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Chat Drôle'


말캉한 촉감에 앞발로 햄스터를 꾹꾹 누른 고양이는 이내 머리를 쓰다듬어줬다.


처음에는 처음 접한 손길에 도망치려던 햄스터도 이내 고양이의 진심을 알았는지 편하게 누웠다.


종족을 뛰어넘은 고양이와 햄스터의 우정에 보는 이들도 "엄마 미소 지어졌다", "너무 귀엽다" 등 댓글로 흐뭇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고양이의 '꾹꾹이'는 좋아하는 대상에게 안마하듯 앞발을 오므렸다 펴면서 누르는 행위를 일컬으며 이는 애정이 듬뿍 담겨있는 특별한 행동이다.


YouTube 'Chat Drôl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