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산책' 직감하고 애틋한 눈빛으로 주인 얼굴 눈에 담는 강아지

인사이트ettoday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듯한 강아지의 모습에 주인은 그저 가슴이 미어질 수밖에 없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이티투데이는 마지막 산책을 끝내는 순간 주인을 눈에 담아둔 강아지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사진 속 강아지 '푸딩'은 약 15년 전 태어나자마자 대만 가오슝 지역에 거주하는 여성 리 율레이(Li Yulei)의 집으로 보내졌다.


율레이의 정성 어린 보살핌 덕분에 푸딩은 늘 밝고 활기차게 생활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ettoday


그러나 한없이 건강하기만 했던 푸딩도 세월을 피해 가지는 못했다.


갑자기 걸음을 절뚝이기 시작한 푸딩을 병원에 데리고 간 율레이는 수의사로부터 "관절 악화로 신경이 짓눌려 목숨이 위험한 상태"라며 "너무 늙어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말을 들었다.


슬픔에 빠진 율레이는 푸딩의 몸 상태가 더 나빠지기 전에 바깥 구경을 시켜주고자 함께 산책에 나섰다.


푸딩은 낮은 높이의 계단조차 제대로 올라서지 못했으나, 끝까지 힘을 내 무사히 집에 도착했다.


인사이트ettoday


집 앞에서 잠시 쉬는 시간을 가질 때에는 율레이와 천천히 눈을 맞추기도 했다.


마지막까지 자신을 기억하려는 듯한 푸딩의 모습에 율레이는 먹먹해지는 가슴을 감출 수 없었다.


이후 푸딩은 이틀 뒤 율레이 가족들의 성대한 배웅을 받으며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율레이는 한 SNS 커뮤니티를 통해 "어느 순간에도 푸딩이 떠올라 마음이 괴롭다"며 "다음 생이 있다면 나와 푸딩은 반드시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