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도 형편에 맞게 가져라"···교장 선생님이 강당에 아이들 다 모아놓고서 한 말

인사이트YouTube 'MBCNEW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집 형편이 어려우면 꿈을 크게 가지지 말아라"


충북 청주의 한 중학교 교장 선생이 훈화 도중 학생들에게 한 말이다.


지난 9일 MBC는 2일 청주의 한 중학교 강당에서 진행된 교장의 훈화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강당에는 1, 2학년 학생 5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교장은 이날 "집 형편이 어려우면 너무 꿈을 크게 가지지 말아라"라며 "그렇지 않으면 다른 가족이 힘들어질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들은 학생들은 "가난하면 꿈을 갖지 말라는 의미"냐며 거세게 비판했다.


한 학생은 "교장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인가 당황했다"라며 "가난하면 꿈을 크게 갖지 말라는 의미로 들렸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많은 이들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보다 차가운 현실을 알렸다는 점에 씁쓸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이에 교장은 "발언을 한 건 맞지만 학생이 진로를 고민할 때 자신의 상황을 고려하라는 취지였다"라고 전했다.


현재 교장은 학생들에게 당시 오해의 소지가 있었음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민신문고를 통해 청주교육지원청은 관련 민원을 접수했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