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보다 세균 '1만 배' 많이 득실거리는 '곰팡이 닭발' 유통됐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식재료 닭발의 비위생적인 부분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JTBC '뉴스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식중독균이 잔뜩 있는 '곪은 닭발'이 시장에서 버젓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 유통되는 닭발 일부는 까맣게 변색된 상태였고 이를 공급받은 도매상들은 곪은 부분만 도려내 시중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계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곪은 부분은 닭이 배변을 밟아 생긴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안겼다. 


서울대 조류질병학 전공 김재홍 교수 역시 "여름철에는 더우니까 닭에게 물을 많이 준다. 설사도 많이 하고 바닥이 질어 비위생적인 환경이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JTBC 보도에 따르면 국내 1위 닭고기 업체 닭발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1ml당 190만 마리, 모란시장에서는 4,600만 마리가 나왔다. 


가정집 화장실 변기 1㎠에 있는 일반 세균이 보통 120마리 정도로, 닭발에서 변기보다 1만 배 많은 세균이 검출된 것이다. 


특히 시장에서 구입한 닭발에서는 임신부와 노약자에게 치명적인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도 3,500마리나 나왔다. 


식약처는 필요하다면 생닭고기에 대한 세균 수 기준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