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 난다. 덮어달라"···노엘 '음주운전' 무마시키려 했던 장제원 부인

인사이트SBS '8 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장용준)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 공분을 사고 있다.


그런 가운데, 장제원 부인이 피해자에게 합의를 시도하면서 사건을 무마하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


9일 SBS '8 뉴스'는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를 단독 확보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노엘이 운전한 흰색 벤츠는 도로를 질주하던 중 앞서나가던 오토바이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오토바이는 충돌 직후 크게 휘청이다 쓰러졌고, 도로에는 순간적으로 불꽃이 튀어 올랐다.


노엘은 제한 속도 60km인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시속 100km 정도의 속도로 질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지는 영상에는 도로에 쓰러진 피해 운전자 이모 씨가 주섬주섬 몸을 일으키는 모습이 담겼다.


'8 뉴스'는 이모 씨의 증언도 보도했다. 이모 씨는 "장용준이 치료비 명목으로 합의금을 줄 테니 덮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또 그는 사고가 난 다음날부터 장용준의 어머니, 즉 장제원의 부인이 지속적으로 연락해 합의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모 씨는 "어머니가 사정하시더라. 엄마 된 입장에서 죄송하다고. 큰일 난다고"라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수사팀을 보강해 노엘의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SBS '8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