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지옥의 '20km 철야 행군' 그대로 유지하고 훈련 대폭 강화한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육군이 폐지를 검토했던 철야 행군을 유지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기초 군사훈련의 기간도 현행대로 5주간 실시하기로 했다.


9일 육군에 따르면 신병훈련 및 교육 기간은 현행과 같이 5주로 유지한 가운데, 교육체계는 더 강화될 전망이다.


육군은 5주간 훈련의 후반부에 전장에서 필요한 전투기술을 집중 강화할 수 있는 3박 4일의 야외 종합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훈련의 마무리는 철야 행군이 예정돼 있다.


육군 관계자는 "철야 행군을 마친 뒤 ‘육군 전사 인증식’을 통해 군번이 새겨진 인식표를 수여, 장병들에게 악조건을 극복한 자신감과 성취감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katcmikr'


종합훈련은 철야 행군 외에도 사격, 전투 체력 단련 등으로 구성된다. 이 중 사격은 기존 42시간에서 50시간으로 확대됐으며, 한 번만 실시하던 실거리 사격도 2회로 늘렸다.


체력 단련은 기존 37시간에서 46시간으로 늘어난다. 대다수 장병이 입대 전 운동량이 부족한 점을 감안, 기초전투 근력을 향상하도록 순환 운동을 통해 신병의 체력을 점진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재정비한 신병 교육 훈련 체계는 지난달 말부터 육군훈련소와 5사단 신병 교육대대에서 시험 적용되고 있다. 전면 시행은 내년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육군은 또 병사의 복무기간이 21개월에서 18개월로 단축되면서 검토했던 기초 군사훈련 기간의 축소도 철회했다.


육군은 올해 3~6월 육군훈련소와 9사단 훈련병을 대상으로 4주 교육 훈련 모델을 시험 적용해 야전부대 전투원의 핵심 전투기술 수준을 분석했다. 이 결과 전투력이 30%나 떨어지는 사실을 확인했다.


육군 측은 "병사 복무기간 단축 등 교육 훈련 도전 요인을 극복하고 신병 교육 체계를 더욱 발전 시켜 '강한 전사' 육성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