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지 딱 한 달 만이다.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9일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임명된 신임 장관급 공직자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조성옥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보수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속에서 이뤄진 만큼 후폭풍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한편 이들에 대한 신임장 수여식은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법무부 장관 - 조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최기영


여성가족부 장관 -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 - 은성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