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요금, 내년 1,750원으로 오를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부채의 절반인 2조 4천억원을 서울시가 갚아주기로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서울 지하철의 요금이 최대 1,75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서울교통공사의 부채는 5조 1천억원. 이 중 절반에 가까운 2조 4,567억원을 서울시가 2026년까지 대신 갚아줄 계획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공사에게 채권을 이관 받아 직접 갚는 형태가 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100%에 육박한 공사의 부채 비율을 절반 정도로 낮추고, 다시 채권을 발행해 노후 시설과 전동차 등을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렇게 해도 공사는 또다시 부채가 쌓이고 다시금 국민 세금으로 부채를 갚아야 하는 상황이 다시 올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하철 요금이 원가의 70%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입 및 이용확산 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서울시는 2015년 지하철 요금을 카드 기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인상했다. 그럼에도 이는 수송원가의 65% 수준으로 알려진다. 결국 1명을 태울 때마다 35%의 손해를 감수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공사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기본요금을 1,750원까지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경제가 전한 바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하철 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만, 1,75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상을 하더라도 당장은 계획이 없으며, 총선이 끝난 내년 하반기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그 뒤에는 대선을 고려하고 있어 실질적 인상은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공사의 부채 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96.8까지 치솟았다.


공사는 서울시에 보조를 받아 이 비율을 낮춘 뒤 올해 5·7호선의 노후 전동차 336량을 교체하는 데 드는 비용 3,731억원을 채권 발행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