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에 이어 '안재현 불륜녀'로 의심받자 공식 입장 내놓은 김슬기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슬기가 배우 안재현의 불륜녀로 의심받자 사실이 아니라고 부정했다.


4일 김슬기 소속사 눈컴퍼니 측은 "김슬기는 구혜선, 안재현 두 사람 일에 관련 없다"며 "염문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앞서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내용이 공개되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의 외도가 이혼 사유라고 폭로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인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들려왔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는 "(안재현이)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고 있는 증거 사진도 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현재 배우 오연서, 김슬기와 함께 MBC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이다.


이에 구혜선의 폭로 이후 배우 오연서, 김슬기가 주목받았다.


오연서 소속사 측은 이를 즉각 부인하며 구혜선을 향해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올린 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힌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aagbanj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