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 리허설 중 발목 접질려 병원 실려간 '엑스원' 김요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엑스원 멤버 김요한이 데뷔 무대 녹화 중 발목 부상을 입었다.


29일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김요한이 Mnet '엠카운트다운' 리허설 도중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김요한이 자신의 파트 부분에서 발목을 접질려 병원에 가서 응급조치를 취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김요한은 다쳤음에도 팬들을 위해 무대에 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비쳤고, 곧바로 현장에 복귀해 녹화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추후 김요한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관리를 할 예정이다.


팬들을 향한 넘치는 애정으로 부상 투혼을 발휘한 김요한에 팬클럽 '원잇'은 그를 걱정하면서도 고마운 마음을 내비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엑스원은 지난 27일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를 발표하고 정식으로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하우스 퓨처 트랩이 접목된 EDM 장르의 곡인 'FLASH'로, 비상을 꿈꾸는 엑스원의 탄생과 포부를 담았다.


엑스원은 오늘(29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화려한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