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까는 집사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대신 '눈물' 흘려주는 고양이

인사이트(좌) 온라인 커뮤니티,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집사가 너무 좋아 곁을 떠날 수 없었던 고양이의 귀여운 고집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늘 까는 집사의 옆에 딱 붙어 있는 '껌딱지' 고양이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날 집사는 저녁밥을 만들기 위해 재료 준비에 한창이었다. 맛과 향을 더해줄 마늘을 손질하기 시작한 집사.


그때 집사 앞에 고양이가 다가와 자리를 잡고 누웠다. 고양이는 "애옹~ 애옹~"하고 울며 잔소리를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던 중 고양이가 조용해진 것을 느낀 집사는 고개를 들었다가 빵 터지고 말았다.


알싸한 마늘 향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고양이의 눈가가 촉촉하게 변해있던 것이다.


그 누구도 옆에 있어 달라고 하지 않았지만 굳이 집사 옆을 지키던 고양이의 최후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양이가 한 고집 한다", "표정이 왜 말 안 해줬냐고 따지는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달며 폭소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