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면 지옥길 열린다" EPL 최고의 예능 매치 '리버풀vs아스널'이 잠시 뒤 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EPL 우승을 노리는 리버풀과 아스널이 한판승부를 벌인다. 양 팀 모두 2연승을 달리고 있어 '꿀잼'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25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는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리버풀vs아스널 경기가 열린다.


현재 객관적인 전력만 놓고 보자면 리버풀이 다소 앞선다. 홈팀인 데다 몇 달 전 치러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팀이기도 한 까닭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에 반해 아스널은 지난 시즌 리버풀을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두 차례 맞대결에서 1무 1패를 기록했는데 특히 안필드 원정 경기에서는 1대5로 대패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부임한 이후 7번의 맞대결에서는 3무 4패를 기록,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실점도 무려 23점이나 했다.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 3인으로 이뤄지는 강력한 공격라인이 건재하기에 아스널에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다만 이번 시즌 아스널은 지난 시즌과 완전히 다른 팀이다. 피에르 오바메양과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굳건히 버티고 있고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취약 포지션에 새 선수들을 충분히 보충하며 전력을 높였다.


또, 이번 시즌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로 아스널의 유니폼을 입게 된 니콜라스 페페의 활약 역시 눈 여겨봐야 한다. 페페는 EPL 개막 후 2경기 연속 교체 출전해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빅클럽 아스널과 리버풀의 맞대결이 어떤 명장면을 팬들에게 안겨줄지 관심이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