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표기해놓고 '삭제 요청 거부'한 도쿄올림픽 조직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표기한 공식 사이트 지도에 대한 한국의 삭제 요청을 거부했다. 


23일 일본 닛칸스포츠는 박철근 대한체육회 사무부총장 20~22일 열린 각국 선수단장 회의에서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실린 일본 지도 속 독도가 포함돼 있는 걸 문제 삼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매체는 대회 조직위가 현행 지도를 계속 사용하기로 했다면서 누노무라 유키히코 대회 조직위 부사무총장의 말을 인용했다. 


인사이트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누노무라 부사무총장은 "바꿀 예정은 없다"라며 "성화 봉송 루트를 알기 쉽게 하기 위해 객관적인 일본 지도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는 지도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홈페이지에서 성화 봉송 경로를 표시하기 위해 사용된 지도다. 


지도에는 동해상에 점으로 찍혀 있는 독도의 모습이 선명하다. 


인사이트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우리 외교부는 지난 7월 해당 홈페이지의 지도를 문제 삼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에 공식 항의하고 삭제를 요청했다.


이어 일본 도쿄에서 열린 선수단장 회의에서 한국 대표로 참석한 박철근 대한체육회 사무부총장이 문제를 제기하고 수정을 요청했지만 결과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한국 대회조직위원회는 사이트에 게재된 지도에 독도를 표기했다. 당시 일본은 삭제를 요청했으나 한국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