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가 미국에서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도입하자 벌벌 떨고 있는 북한 김정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해군이 공군 최고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등 첨단 무기를 도입하자 북한이 다소 불편하다는 기색을 내비쳤다.


F-35A는 스텔스 전투기답게 우수한 능력을 자랑한다. 현존하는 미 공군의 F-22 랩터와 함께 최강 전투기로 꼽히는 정도다.


22일 북한은 한국 공군기지로 스텔스 전투기가 착륙하자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내고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가증되는 군사적 적대행위는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남한이 전투기 도입 등 군사적인 행위를 하면 비핵화 대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셈이다.


이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F-35A' 스텔스 전투기들을 미국으로부터 또 끌어들였다"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 21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한 전투기 뿐만 아니라 이날 나머지 2대가 도착할 예정으로 알려진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된다.


대변인은 한국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 등을 거론하며 "첨단 살인 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공동선언들과 북남군사 분야 합의서를 정면 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화에 방해가 되는 일은 줄이자면서 위선과 이중적인 행태를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인다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이처럼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을 두려워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먼저 해당 전투기는 적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다. 적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타격 임무 수행에도 제격이다.


유사시 핵미사일 기지 등을 타격할 수도 있다. 25mm 기관포와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 공대공 미사일과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도 갖추고 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지난 2014년 3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 4천억 원을 투입해 전투기 40대를 구매하기로 했다. 오는 2021년까지 정부가 주문한 전투기 40대를 모두 전력화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