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고려대 학위 취소해주세요" 국민청원 비공개 한 청와대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조국 딸 고려대 졸업(학사 학위)를 취소시켜주십시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지 하루 만에 국민 7만명이 서명한 이 청원이 돌연 '비공개'로 전환됐다.


21일 청와대는 해당 청원을 "허위사실이 포함된 청원은 삭제하거나 숨긴다는 원칙에 따른다"는 이유로 비공개로 돌렸다.


해당 청원은 지난 20일 오전 게재됐으며 약 6,300명의 서명을 받았다. 100명 이상의 서명이 필요하다는 게재 요건을 충족해 정식 게재를 앞두고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청원을 게재한 A씨는 "고교생이 2주 인턴하고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게 말이 되냐"면서 "논문 책임 저자인 단국대 교수도 유학에 유리하게 해주기 위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줬다고 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정유라와 다를 게 무엇인가"라며 "불법적 방법으로 고려대에 입학한 조 후보자의 딸 학위를 취소하라고 교육부에 명령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A씨의 청원은 국민들 앞에 서지 못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는 중복, 욕설·비속어, 폭력성·선정성, 개인 정보, 허위사실, 명예훼손 등의 내용이라 판단될 경우 청원글을 삭제 및 비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즉 조 후보자는 물론, 그 딸의 명예가 훼손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시민들은 이를 두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안 듣겠다는 것이냐"며 비판적 의견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여론을 막고자 이 내용을 비공개 처리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비공개 처리된 청원은 전체 22%"라면서 "대부분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이어서 비공개 처리됐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