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바디에 구찌 로고 '콕' 박혀 귀티 좔좔 흐르는 110만원짜리 구찌 '롸이톤 스니커즈'

인사이트Instagram 'yoon_yu_sun'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최근 내로라하는 패션 피플 사이에서 가장 핫하게 떠오른 명품 브랜드 중 하나가 바로 '구찌'다. 


특히 구찌는 로고를 잘 드러내면서도 트렌디한 디자인의 슈즈를 계속해서 출시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그중에서도 패피의 취향을 딱 저격한 것이 있으니, 바로 롸이톤 스니커즈다. 


인사이트Instagram 'r_hw_j'


롸이톤 스니커즈는 깔끔한 아이보리 가죽을 기본 바탕으로 한다. 


여기에 금빛으로 'GUCCI'가 쓰여 있고 옆에는 마치 벨트처럼 보이는 시그니처 로고가 새겨졌다. 한눈에 봐도 "내가 구찌 신발이다"라고 말하는 것만 같다. 


해당 스니커즈의 가격은 110만원. 헉 소리 나는 가격이지만 패피 사이에서는 알바비를 모아서라도 당장 사고 싶다는 말이 나온다. 


같은 모양의 아이보리 바탕에 다른 모양의 프린트를 새긴 종류도 있다. 구찌 특유의 입 모양, 여러 색상의 인터로킹 G, 딸기 장식 등 갖가지이며 가격도 약간씩 다르다. 


인사이트Instagram '2jj_1013'


누리꾼들은 "볼수록 너무 갖고 싶다", "옷 아무렇게나 입어도 저것만 신으면 매력 터질 듯", "가격은 사악하지만 사야겠군" 등 뜨거운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패션 좀 안다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한 구찌 롸이톤 스니커즈. 진정한 패션 인싸가 되고 싶다면 올가을 도전해보는 게 어떨까.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싹쓸이할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인사이트Instagram 'toni8ht'


인사이트Instagram '_____jabi__'


인사이트Instagram 'vxv_g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