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덕에 '떼돈' 번 빅히트, 이번에는 게임 회사 '수퍼브' 인수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게임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무서운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빅히트는 최근 멀티 플랫폼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의 지분 인수 계약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빅히트 측은 "수퍼브의 기존 경영진은 유임되며 게임 회사만의 색깔과 독립성을 유지해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수를 통해 빅히트는 음악 및 IP(지식재산권) 기반 게임 개발과 서비스 역량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수퍼브는 앞으로 빅히트 및 관계사들의 IP를 활용한 게임을 제작해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수퍼브 오민환 대표는 "수퍼브는 음악과 게임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유형의 재미를 창출하는 데 주력해왔다"며 "양사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개발력을 통해 세계 이용자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빅히트 방시혁 대표도 "빅히트는 게임이 우리의 주력 분야인 음악과 강력한 시너지를 낼 산업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음악 게임 분야는 빅히트 역량과 만날 때 강점을 보일 영역이라고 보고 다양한 기회를 모색해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퍼브 인수와 별개로 게임 사업에서 글로벌 톱 수준의 게임 개발 및 서비스 역량을 보유한 넷마블과의 파트너십은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게임회사까지 인수한 빅히트는 올해 사업 영역별 구조 개편과 레이블 확장에 공격적으로 나섰다.


지난 3월 CJ ENM과 자본금 70억원 규모 합작 법인 빌리프랩을 설립했다. 빅히트 지분이 48%로 내년 선보일 K팝 아이돌 그룹을 육성 중이다.


지난달에는 민희진 전 SM엔터테인먼트 이사를 브랜드 총괄(CBO)로 영입해 민 CBO의 신규 레이블을 설립한다고 알렸으며, 걸그룹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또 지난해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기업 비엔엑스와 출판 사업 담당 회사 비오리진을 자회사로 둬 사업 다각화를 모색했다. 두 곳 모두 지분 100%를 보유했다.


그중 비엔엑스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서비스한다. '방탄소년단 위버스' 이용자는 200만명을 돌파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