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오른팔' 조국 후보의 딸은 2번 낙제하고도 장학금 '1200만원'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위장매매, 동생 부부 위장이혼 의혹에 이어 딸 장학금 논란에 휘말렸다.


조 후보자의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 후 2번의 낙제에도 지도교수로부터 3년간 1,200만원가량의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19일 한국일보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함께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확보한 자료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의 딸 조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중 2016년부터 2018년까지 6학기 연달아 매 학기 200만원씩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제는 조씨가 장학금을 받기 직전인 2015년 1학기와 마지막 장학금을 받은 2018년 2학기에 각각 몇 개 과목에서 낙제해 유급을 당한 것이다.


의전원은 한 과목이라도 낙제하면 유급 상태로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


특히 조씨가 받은 장학금은 지도교수인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에서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가 만든 '소천장학회'는 2013년부터 제자들에게 모두 4,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한다.


인사이트부산대학교


A교수는 매체를 통해 "조씨가 1학년 때 학습량이 워낙 많다 보니 낙제를 하게 됐는데, 의전원 공부를 아예 포기하려 하길래 '포기만 안 하면 장학금을 줄 테니 열심히 하라'라는 의미에서 준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대 측도 조씨의 장학금 절차에 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조씨가 받은 장학금의 경우, 기탁 기관이 장학생 선발 과정을 모두 책임지고 대학은 전혀 관여하지 않는 외부 장학금"이라고 매체 측에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해당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조씨를 포함해 총 7명으로 알려졌다.


조씨를 제외한 6명은 모두 단 한 차례씩만 장학금을 받았으며 한 학기에 여러 명이 장학금을 나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