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10명 중 8명 "2020년 최저임금 8590원, 직장 잃을까 걱정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020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올해대비 2.9% 인상되며 이에 대해 알바생은 구직난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사이트인 알바천국은 7월 23일부터 30일까지 아르바이트생 회원 907명과 사장님 회원 1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최저임금 설문조사'의 결과를 공개했다.


그 결과 알바생 80.7%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우려된다"고 응답했다.


알바생들이 가장 많이 우려하는 상황은 알바 자리를 얻지 못하는 것이었다. 알바생들 83.2%가 "알바 구직이 힘들어 질 것 같다"고 응답했다. 


인사이트알바천국


"갑작스운 해고, 근무시간 단축 통보가 있을 것 같다"(58.3%)가 그 뒤를 이었고 "임금비가 올라 가게 사정이 더욱 악화될 거 같다"(49.3%)가 그 다음을 차지했다. 


네 번째로는 "아르바이트 근무강도가 높아질 것 같다"(30%)는 응답이었으며 "고용주와 알바생 사이의 갈등이 깊어질 것 같다"(29%)가 그 다음이었다. 


"임금체불 빈도가 높아질 것 같다"(19.1%)고 응답한 이도 열명 중 두명 꼴이었다.


실제 대부분의 알바생들은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 후 알바 자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생 80.6%가 작년에 비해 올해 아르바이트 구하기가 어렵다고 답한 것이다.


18.5%는 "작년과 같다"라고 느꼈으며, "작년보다 쉬워졌다"는 의견은 0.9%에 불과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대부분의 알바생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고용주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공감하고 있었다.


설문에 참여한 아르바이트생 63.4%가 '고용주의 어려움'에 대해 공감한다고 답했으며 "매우 공감한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23.7%에 이르렀다.


반면 "공감하지 못 하겠다"는 9% "전혀 공감할 수 없다"는 2.8%에 그쳤다.


전반적으로 알바생들은 2020년도 최저임금이 크게 문제가 있다고 보지는 않았다. 


40.3%가 "적당하다"라고 답했다. 더 올려야 한다고 말한 비율은 34.7%였으며, 많이 올렸다고 응답한 비율은 25%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반면 사장님들은 알바생과 차이를 보였다.


사장님 회원은 2020 최저임금 상승에 대해 41.4%가 "많이 올랐다"고 답변했고 적당하다고 답한 비율은 32.8%였다. "더 올라야 한다"는 사장님은 전체 25.8%였다.


설문을 통해 사장님 회원이 임금 상승에 대해 많은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