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부쩍 강간하고 싶다"는 성희롱 글 썼다가 강제 폐점 당한 '벌떡 떡볶이' 등촌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배달 앱에서 '맛집 랭킹'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 있는 한 떡볶이집 점주가 고객을 성희롱하는 트위터 글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해당 떡볶이 브랜드 본사는 해당 지점을 강제 폐점 조치하기로 했다.


17일 벌떡 떡볶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한다는 공지사항 글을 올렸다.


본사는 "본사에서 확인한 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되었다"면서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고객분들께 신뢰를 깨뜨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 쓰고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이날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트위터를 통해 여성 고객 성희롱 글을 올렸다"며 트위터 캡처본이 게재됐다.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의 트위터 글에는 "마음 같았으면 팬티 벗고 박X드리려고 했는데", "요즘 부쩍 강간이란 걸 해보고 싶다" 등의 눈살이 찌푸려질 정도로 심각한 성희롱이 담겨 충격을 줬다.


또한 점주 A씨는 주문하는 고객들의 전화번호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안심번호 해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후 A씨는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려 죄송하다. 친구들과 시작한 장난이 이렇게 될 줄 몰랐다"며 해명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점주의 트윗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논란이 커지자 벌떡 떡볶이 본사 측은 오전 10시 49분께 "해당 가맹점은 현 시간부로 영업정지를 진행하고 정확한 사안 파악 후 가맹 계약에 의거해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본사는 추가 공지글을 올리며 다시 11시 56분께 "폐점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아래는 벌떡 떡볶이 본사 공지사항 글 전문이다.


벌떡 본사에서 알려드립니다.


본사에서 확인한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되었습니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한가지 당부드리고 싶은 것은 당사는 프랜차이즈 업계 최저가 정책으로 개설 비용을 최소화하여 예비 소상공인들에게 창업의 기회를 제공해드리는 것을 경영철학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 경영철학을 밑바탕으로 지금도 열심히 일하고 있는 다른 매장 가맹점주들까지 2차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입니다.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 불미스러운 일로 고객분들께 신뢰를 깨뜨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 쓰고 노력하겠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