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다리 총총대며 '첫 산책' 나왔다가 꽃향기에 취한 '세젤귀' 아기 당나귀

인사이트sunnyskyz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킁킁!! 조오타~~~"


따사로운 햇살 아래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 향기로운 꽃 냄새, 촉촉하게 이슬을 머금은 잔디와 폭신폭신한 흙.


세상에 태어나 처음 바깥 구경에 나선 아기 당나귀는 모든 게 그저 신기한지 한걸음 한걸음 뗄 때마다 온몸으로 자연을 느꼈다.


1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알고 보면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동물이라는 '아기 당나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sunnyskyz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오란 꽃이 만발한 꽃밭에서 잠시 사색을 즐기고 있는 아기 당나귀의 모습이 담겨 있다.


꽃향기에 잔뜩 취한 아기 당나귀는 몸을 따뜻하게 감싸는 햇볕에 몸을 맡기고 여유롭게 광합성을 즐겼다.


또 다른 사진에서 아기 당나귀는 금세 자연에 적응했는지 드넓은 잔디밭을 자유롭게 뛰어놀고 있어 보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낸다.


인사이트reddit


이후로도 아기 당나귀는 자연의 아름다움에 심취해 정신없이 뛰어다니며 이 꽃, 저 꽃 킁킁대고 냄새를 맡으며 왕성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당나귀가 이렇게 귀여웠었나?", "아기 당나귀 엉덩이 코기인 줄", "너무 사랑스럽다", "꽃향기 맡는 거 진심 귀엽", "당나귀의 재발견이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알고 보면 치명적인 귀여움에 '심쿵' 해 '입덕'하지 않고는 못 견딘다는 아기 당나귀들을 사진으로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sunnyskyz


인사이트


인사이트redd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