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측과 다시는 마주 앉지 않을 것"...문재인 대통령 경축사 비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북한이 더는 우리나라와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강도 높은 수를 놨다.


16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담화를 비난하며 '남한과 다시는 마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훈련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대화 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 조미 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우리를 괴멸시키는 데 목적이 있다"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 남조선당국자(문재인 대통령)가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버젓이 북남 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졌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부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고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16일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아침 북한이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미사일을 발사한지 겨우 엿새 만이다. 


경축사를 비난하는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미사일까지 발사한 것은 이례적인 대응이라는 평이 자자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