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이 유독 '덧니·뻐드렁니'가 심한 이유가 공개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지런한 치아는 사람의 이미지를 좌우하는데 큰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일까. 우리나라에서는 어릴 적부터 치아 교정을 시작해 치아를 고르게 만들곤 한다.


하지만 바다 건너 나라인 일본에서는 '덧니'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다르다.


일본 사회에서는 우리나라와 달리 덧니가 매우 긍정적인 의미를 지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오히려 교정보다 덧니를 만들기 위해 시술을 하는 사람이 많을 정도라고 하니, 우리로서는 상상조차 가지 않는다.


그렇 가면 일본에서 이처럼 덧니에 대한 인식이 좋아진 것은 어떤 이유 때문일까.


많은 이는 덧니에 대한 인식이 좋아진 것에 대해 불완전함에서 오는 미학을 추구하는 일본인들의 특성이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까지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인구통계학, 생물학, 사회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은 그 근거와 배경을 파헤치며 가설을 내세웠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가장 유력한 가설 중 하나는 '식문화'에서 기인했다는 주장이다.


과거 일본 사회에서는 불교의 금기인 '살생'을 금하기 위해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 약 1,000년 동안 '육식 금지령'이 내려졌다.


따라서 일본인들은 자연스럽게 부드러운 해산물 위주로 음식을 먹게 됐고, 메이지 유신 이후에도 서구문물을 받아들이며 유제품과 같은 부드러운 음식 소비가 늘어났다.


이로 인해 치열이 뒤틀렸으나 턱의 발달 수준은 더뎌 덧니가 많아졌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가설로는 '근친혼'이 있다. 일본에서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과 봉건 제도라는 사회적 특성으로 인해 친족 간의 혼인이 많았다.


친족 간의 혼인이 늘어나다 보니 유전적으로 열성인자를 지닌 후세가 많아지게 되면서 치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설명한다.


'미네랄 결핍'도 새롭게 떠오른 가설이다. 일본의 땅과 물에는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인 미네랄이 부족한데, 이 때문에 치열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선천적으로 치아 개수에 비해 턱뼈가 작아 덧니가 생겼다는 일본인의 신체적 특징도 한몫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