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듯이 섹시한(?) '허리 튕기기+트월킹'으로 무대 뒤집어 놓은 고등학생

인사이트YouTube '섭이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남학생이 허리와 엉덩이로 '더티섹시'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려줬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섭이네'에는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진행된 워터 페스티벌 중 무대를 초토화 시켜버린 고등학생의 영상이 공개됐다.


분당의 한 체대 입시학원에 다니고 있다는 구본학 군은 무대에 올라오자마자 "소리 질러"라며 호응을 유도했다.


그러면서 "아무 노래나 괜찮다"며 "있는 노래 중에 제일 섹시한 노래를 틀어달라"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YouTube '섭이네'


이어 노래가 시작되자 구본학 군은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 역대급 댄스를 선보였다.


그는 무대 앞으로 나와 엉덩이를 마구 흔드는 '트월킹'을 하는가 하면 허리를 앞뒤로 흔들며 신들린 댄스 실력을 맘껏 뽐냈다.


다소 격한 구본학 군의 몸짓에 당황한 사회자가 잠시 무대를 중단시키자 그는 "미칠 것 같다"며 너무나 아쉬워했다.


인사이트YouTube '섭이네'


흥이 오를 대로 오른 구본학 군은 이어진 노래에 2차 접신(?)을 시도했다.


이내 이전보다 더 파격적인 몸짓으로 허리를 튕기기 시작했다. 중간중간 5G에 버금가는 속도의 트월킹도 보여줬다.


구본학 군의 섹시함에 홀딱 반한 관객들은 크게 환호하며 즐겼다.


인사이트YouTube '섭이네'


구본학 군은 댄스를 마치고 코어 근육을 단련해 온 이유를 짐작게 하는(?) 장래 희망을 밝혔다.


그의 꿈은 바로 체육 선생님이었다. 구본학 군은 "내 미래의 학생들아, 내가 체육 선생님이 된다면 너희에게 트월킹을 알려줄게"라는 굳은 다짐과 함께 무대를 떠났다.


무대를 뒤집어 놓은 구본학 군의 댄스는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YouTube '섭이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