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후쿠시마 오염수 입장 표명하라" 아베 압박 시작한 문재인 정부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일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아베 정부가 가장 민감해할 문제로 압박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지난 13일 외교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입장 표명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오염수를 어떻게 처리할지 명확하게 밝히려는 이유에서다. 이 문제와 관련해 주변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인사이트뉴스1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고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왔다"고 알렸다.


앞으로도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일본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도쿄전력이 밝힌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저장고 용량은 2022년 8월이면 꽉 찬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저장고에 115만㎥가 저장돼 있고 일주일에 2,000~4,000㎥씩 추가로 쌓이고 있다고 한다"면서 "그전까지 대책을 내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해당 기한에는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 기간이 포함돼 있다.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꺼내든 것은 '강경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원전 폭발로 인한 피해가 진행형이기 때문에 일본으로서는 가장 아픈 곳을 찔리는 것"이라며 "도쿄 올림픽과 연계한 듯한 입장 표명이 국제 여론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