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멍청해 자기 병사 '5만명' 굶어 죽여 '조선 스파이' 의심받은 일본 장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일본인은 초식동물이다. 길가에 있는 풀을 뜯어 먹으며 진격하라"


실전에서 무능한 지휘자는 외부의 적보다 더 위험하다는 말이 있다. 휘하의 병사들을 사지로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 자신의 조국 일본을 패망의 길로 이끈 불세출의 명장(?)이 있다. 1945년 당시 일본 제15군 사령관 '무타구치 렌야'(牟田口 廉也)다.


렌야는 일본 육군사관학교와 육군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장교다. 그런데 실전에서는 남다른 무능력함과 고집으로 유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어리석음이 가장 잘 드러난 전투는 1944년 '임팔 전투'. 당시 일본군은 연합군의 보급로를 차단하기 위해 인도 임팔 지역을 공격했다.


임팔 지역은 고온다습한 정글로 험난한 지형까지 갖춰 전투는커녕 앞으로 나아가기조차 힘든 지역이었다.


그럼에도 렌야는 6만 5천 명의 휘하 병사들을 데리고 정글로 들어갔다.


예상대로 임팔의 정글은 혹독했다. 전투를 시작하기도 전에 가져온 식량과 보급품 절반을 잃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렌야는 "타고 다니던 소와 말을 도축해 식량으로 쓰라"고 지시했다. 


소와 말이 줄어들기 시작하자 이번에는 "일본인은 원래 초식동물"이라는 희대의 명언(?)을 남기며 길가에 난 풀을 뜯어 먹으라고 명령했다.


혹독한 정글 생활, 줄어드는 보급품과 식량 탓에 4개월 만에 6만 5천 명의 병력 중 5만 명 이상이 굶어 죽었다.


그제야 사태의 심각성을 느낀 사령관 렌야는 후퇴를 명했고 덕분에 연합군은 전투 한 번 치르지 않고 대승을 거뒀다.


이후 전략적 요충지를 내준 일본에 '패망'이 한 걸음 다가섰다. 무능한 지도력으로 엄청난 병력 손실을 낸 렌야는 "난 잘못이 없다. 부하들이 무능했다"며 잘못을 회피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임팔 전투 이후 일본은 연패를 거듭했고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 8월 9일 나가사키에 원자폭탄까지 얻어맞았다. 


전의를 상실한 일본은 무조건적인 항복을 선언했다.


일본 패망 이후 무타구치는 전쟁 범죄의 죗값을 치르기 위해 전범 재판장에 서게 된다.


그런데 그는 임팔 전투가 오히려 일본군에 큰 피해를 줬다는 사실이 반영돼 일본군 전범들 가운데 '유일'하게 불기소로 석방된다.


즉 연합군의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는 이유로 '전범'과 관련된 사안에서 자유를 얻은 것. 그가 얼마나 무능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다가오는 광복절, 그는 우리나라에서 재평가돼야 하는 일본의 명장임이 분명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