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공까지 다 보이는 '1억 화소' 카메라 만들어 일본 소니 벌벌 떨게 만든 '갓' 삼성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삼성전자가 1억 800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를 본격 양산하기 시작했다. 조만간 DSLR급의 카메라가 달린 스마트폰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12일 삼성전자는 1억개가 넘는 화소를 자랑하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깼다는 평가를 받는다. 0.8㎛(㎛는 100만분의 1m) 크기의 초소형 픽셀을 적용해 지난 5월 공개한 제품(6,400만 화소)보다 화소 수가 1.6배 이상 높다.


이 이미지센서는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구현하게 하는 초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하다. 기존의 모바일 기기에서는 절대 엄두도 내지 못했던 영역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삼성은 1/1.33인치 크기의 센서를 적용해 수광면적(빛을 받는 면적)을 넓혔다. 


4개의 픽셀을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


또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재현성은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스마트 ISO 기술'도 적용했다.


더불어 동영상도 최대 6K(6,016 × 3,384)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게 했다.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도 촬영이 가능한 수준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삼성의 글로벌 이미지센서 시장 점유율은 17.8%로 일본 소니(51.1%)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삼성은 최근 압도적인 기술력과 중국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소니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 이미지센서 역시 중국 샤오미와 협업을 통해 탄생한 것이다.


박용인 삼성 부사장은 "인간의 눈과 같은 초고화질로 세상을 담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했고, 그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