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첫 공판서도 고개 푹 숙이고 왔다가 '머리채' 제대로 잡힌 고유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이 법정에 처음 출석했다.


12일 오전 10시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201호 법정에서 고유정에 대한 첫 정식 공판을 열었다.


고유정은 이번에도 역시 머리를 풀어 헤쳐 얼굴을 가린 채 법정으로 들어섰다.


고개를 푹 숙이고 피고인석에 빠르게 앉은 그를 향해 방청객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인사이트뉴스1


재판은 1시간 20분가량 진행됐으며 재판을 마친 고유정이 피고인석에 일어나자마자 방청객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고유정이 법정을 나와 호송차에 오르려는 과정에서는 한 시민이 고유정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


당황한 법원 관계자들이 해당 시민을 제지하고 나섰지만,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한편 고유정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