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아이돌, 한국서 추방 위기 놓였다" 선동해 '반한 감정' 조장하는 일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일본 언론이 이번에는 유명 연예인들을 이용해 반한 감정을 조장하며 여론을 선동하고 있다.


11일 일본 매체 도쿄스포츠는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을 맞으면서 한국에서 일본 아이돌 추방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말한 아이돌은 일본 AKB48 출신 멤버이자 걸그룹 로켓펀치로 활동하는 타카하시 쥬리(21)다.


이들은 타카하시 쥬리의 추방 여론은 일본 불매 운동으로부터 비롯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사나, 모모, 미나를 추방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한일 관계 악화의 영향은 그다지 느껴지지 않는다"는 연예 관계자의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인들은 일본에서 돈을 벌고는 싶지만 한국에서 일본인이 돈을 버는 것은 바라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매체는 "꿈을 가지고 바다를 건너간 일본인 아이돌들에게 죄가 없다"고 평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기사가 보도되자 일본 누리꾼들은 크게 동조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그러나 실상을 알고 있는 한국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 일색이다.


실제로 타카하시 쥬리가 속한 로켓펀치는 데뷔하자마자 한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주가 상승 중이다.


한국 누리꾼들은 "왜곡의 나라답다", "정도껏 하지", "멀쩡히 활동 중인데 무슨 소리냐" 등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