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불매? 원래 금방 식는 나라"···한국서 돈 벌고 일본 가서는 '혐한'하는 DHC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 여성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일본 유명 화장품 브랜드 DHC 자회사가 '혐한' 방송을 해 논란이다.


지난 10일 JTBC는 DHC의 자회사 방송국 'DHC 텔레비전'이 한국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방송을 내보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치 프로그램에 등장한 한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뿐만 아니다. 또 다른 패널은 한글을 일본인이 만들었다는 역사 왜곡도 서슴지 않았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그는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을 두고도 예술성이 없다면서 막말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서는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라고도 내뱉었다.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지난 2016년 공식 홈페이지에도 재일 교포를 향해 "사이비 일본인은 필요 없으니 모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던 전적도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매체는 DHC에 여러 차례 해명을 요구했으나 "드릴 말씀이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DHC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