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아디다스

신는 순간 애국심 터지는 아디다스 '1988 서울 울트라부스트' 재발매

인사이트아디다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극강의 인싸력과 함께 '애국심'까지 드러낼 수 있는 아디다스 운동화가 나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 오는 8월 15일 광복절에 맞춰 재발매되며 오직 한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이다. 


인사이트아디다스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은 1988년 서울 올림픽과 태극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돼 그 어떤 제품보다도 한국의 미를 잘 드러낸다. 


지난해 9월 28일 출시해 완판 신화를 기록한 바 있는 만큼 국내외 운동화 덕후들 사이에서 벌써부터 엄청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아디다스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은 태극기의 바탕을 나타내는 흰색 바디를 중심으로 옆면에는 아디다스의 삼선이자 태극기의 건곤감리 4괘 일부를 표현했다. 


신발의 텅(혀) 부분에는 상징적인 태극 문양이 박혀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힐 컵 부분에는 태극 문양의 빨간색과 파란색이 포인트 컬러로 디자인돼 애국심을 고취시킨다. 


안창(인솔) 부분에는 'SEOUL'이란 텍스트가 컬러풀하게 새겨져 있어 최근 트렌드인 뉴트로 감성까지 담고 있다.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은 특별하고도 상징적인 디자인에 더해 기존 울트라 부스트의 뛰어난 '기능'까지 함께 지녔다. 


울트라 부스트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인 '부스트' 미드솔에는 지면을 밟을 때의 에너지를 추진력으로 바꿔주는 획기적인 에너지 리턴 기능이 들었다. 또한 뛰어난 탄력감의 '부스트' 소재로 더욱 향상된 반응성을 경험할 수 있다.


인사이트아디다스


어퍼에는 한 줄의 실로 정교하게 짜인 니트 형식의 '프라임니트'를 적용, 발과 러닝화를 완벽하게 밀착시켜 신발을 신지 않은 듯한 편안한 착화감을 제공한다. 


3D 힐 프레임은 발의 뒤꿈치를 안정적으로 잡아줘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지원하며, 토션 스프링(Torsion Spring) 기술력은 러닝 시 지면으로부터 앞으로 나아가는 추진력을 얻을 때 안정인 지지력을 부여한다.


인사이트아디다스


오직 국내에서만 한정 제품으로 선보이는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은 오는 13일 화요일 오전 11시부터 14일 23시까지 아디다스 온라인 스토어에서 우선 판매된다. 아디다스 클럽 회원에 한해 온라인 단독 사전 판매로 진행된다. (아이디당 1족 구매만 가능)


이어 광복절인 오는 15일 목요일 오전 11시 부터 전국 주요 아디다스 매장에서 정식 판매가 시작된다. (1명당 1족 구매만 가능)


인사이트아디다스


주요 판매처는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 내 '울트라 부스트 1988 서울' 기획전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가격은 24만 9천 원이다. 


신는 순간 애국심이 뿜뿜 차오르는 신발로 '넘사벽' 패피력을 드러내고 싶다면 이 한정판 신발을 절대 놓치지 말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