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강두' 정도는 가뿐히 꺾고 UEFA 올해의 골까지 차지한 '킹갓우리형' 메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우리 형'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의 클라스는 역시 달랐다.


이제는 라이벌이라는 이름도 무색해진 '날강두' 크리스티아 호날두(유벤투스)를 꺾고 '유럽 올해의 골'을 차지했기 때문.


10일(한국 시간) 스페인 '아스'는 리오넬 메시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골 수상 소식을 보도했다.


UEFA 올해의 골은 2018/19 시즌 동안 유럽 대항전, 국제 경기 등에서의 골을 대상으로 선정된다.


인사이트Twitter 'ChampionsLeague'


최종 명단은 UEFA 전문가들의 공동 투표로 완성됐다.


여기서 메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UCL 4강 리버풀과 1차전서 선보인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메시가 UEFA 올해의 골을 차지한 것은 2015년과 2016년 이후 3번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위는 조별리그에서 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득점을 터뜨린 호날두다.


3위는 포르투갈과 세르비아의 대표팀 경기에서 기록한 초장거리 슈팅을 선보인 다닐루 페레이라(포르투)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메시는 최근 종아리 부상을 당해 미국 투어에 출전할 수 없게 됐지만, 직접 팬들에게 사과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