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 개막전서 노리치 '4-1'로 박살 내고 우승 예약한 리버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리버풀이 개막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다. 


10일(한국 시간) 리버풀은 영국 안필드 로드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선제골은 이른 시간에 나왔다. 


전반 7분 노리치 시티 그랜트 핸리의 자책골이 리버풀의 리드를 이끌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어 오리기, 호베르투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의 공격이 계속해서 이어졌고 전반 19분 살라의 추가 득점이 터졌다. 


전반 28분 살라는 코너킥을 통해 또 한 골을 만들었다. 


살라의 코너킥을 받은 버질 반 다이크가 헤더로 마무리한 것. 


여기에 전반 42분 알렉산더 아놀드가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깊숙이 올린 크로스를 오리기가 또다시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리버풀은 전반에만 4골을 몰아넣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후반 노리치 시티는 반격에 나섰다. 후반 19분 테무 푸키가 예리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 점을 따라갔다.


하지만 경기를 뒤집을 수는 없었고 경기는 결국 4-1 리버풀의 승리로 끝이 났다. 


한편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살라는 프리미어리그 3시즌 연속 개막전 득점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


리버풀은 오는 17일(토)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 나서 2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