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 냥아치가 저만 보면 하품(?)을 합니다" 독특한 턱수염으로 SNS 스타된 고양이

인사이트Instagram 'pechanko_bocco'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하루 종일 잠을 자는데도 하품을 하는(?) 고양이가 있다.


'세상에서 가장 동그란 고양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최근 인스타그램 유저들 사이에서는 반려묘 '주'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인기다.


이제 막 2살이 다 돼가는 작은 체구의 녀석은 곱고 풍성한 회색 털을 자랑하는 브리티시 롱 헤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echanko_bocco'


녀석이 유명해진 이유는 다름 아닌 독보적인 표정이다. 타고난 털이 하품을 하는 모양으로 자란다는 주는 '졸림상(?)'을 갖고 있다.


산책을 해 신날 때도, 간식이 먹고 싶을 때도, 집사를 바라볼 때도 항상 하품을 하고 있는 듯한 표정이다.


동그랗고 까만 눈동자와 회색 하품 털은 그런 주의 개성에 귀여움을 더한다.


깜찍한 주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하품하는 줄 알았다", "털색이 저기만 다르다니 정말 신기하다", "오늘도 나만 고양이 없어"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래 시도 때도 없이 하품을 하는(?) 주의 '귀염뽀짝'한 사진들을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pechanko_bocc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